성인 10명 중 8명 “송년회 할 것”…12월 넷째 주 49% “가장 많아”

뉴시스

입력 2019-11-22 10:56:00 수정 2019-11-22 17:59: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송년회 예상경비는 ‘평균 22만 원’
"올해 송년회는 간소하게" 48.6%



 성인 10명 중 8명 이상이 올해 ‘송년회를 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올해는 ‘간소하고’ ‘조용한’ 송년회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올해 송년회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올해 송년회에 참석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8.5%로 나타났다.

참석할 계획인 송년회 횟수는 평균 2.4회에 달했다. 30대가 평균 2.6회로 40대(2.4회)나 20대(2.3회) 보다 소폭 많았다. 송년회 예상 경비는 평균 22만원을 예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또한 30대가 평균 25만원으로 40대(23만원)이나 20대(21만원)보다많았다.


송년회 시기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송년회를 계획하는 시기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30대와 40대는 12월 셋째주(15일~21일) 을 계획하는 응답자가 각 40.1%, 40.8%(응답률)로 가장 많았으나, 20대는 크리스마스가 있는 12월 넷째주(22일~28일)를계획하는 응답자가 59.1%로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또, 20대 응답자 중에는 올해의 마지막 주인 12월 다섯째주(29일~31일)에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도 39.1%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올해는 특히 ‘간소하고’, ‘조용한’ 송년회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았다.

올해 송년회를 어떻게 보내고 싶은지를 조사한 결과, ‘간소하게’ 보내겠다는 응답자가 48.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떠들석하게’ 보내겠다는 응답자도 29.3%로 나타났으나, 이어 ‘조용하게’ 보내겠다는 응답자가 16.6%, ‘성대하게’ 보내겠다는 응답자는 2.5%로 극소수에 그쳤다.

송년회 모임은 ‘친구’와 ‘직장동료’의 모임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누구와의 송년회 모임을 계획하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친구’를 꼽은 응답자가 68.0%(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직장동료(35.6%) 가족(32.9%)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20대는 ‘친구(77.6%)’와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족(35.3%) ▲지인(23.8%) ▲직장동료(23.2%) ▲학교선후배(20.6%) 순으로 조사됐다.

30대는 ‘친구(54.7%)’와 ‘직장동료(56.2%)’와의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과반수이상으로 많았고, 이어 ▲지인(33.6%) ▲가족(26.3%) 순으로 조사됐다. 40대는 ‘직장동료’와 송년회를 계획하는 응답자가 53.9%로 절반에 달했고, 이어 ▲친구(48.7%) ▲가족(34.2%) ▲지인(27.6%) 순으로 조사됐다.

모임 장소는 ‘일반음식점’을 계획하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69.3%로 가장 많았다.

20대는 ‘일반음식점(69.1%)’ 다음으로 ‘우리 집이나 친구의 집’에서 송년회를 가질 것이라는 응답자가 36.8%로 많았고, 이어 ‘호텔/파티룸(27.4%)’을 계획하는 응답자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30대와 40대는 ‘일반음식점(67.9%, 72.4%)’ 다음으로 ‘뷔페/프랜차이즈 레스토랑(35.8%,38.2%)’을 계획하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송년회 모임은 주로 ‘저녁’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년회 시간대를 조사한 결과 ‘저녁’을 꼽은 응답자가 89.5%(응답률)로 주를 이뤘고, 이어 ‘주말(45.0%)’을 계획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연말 송년회를 앞두고 ‘과식/체중증가(43.6%)’와 ‘경비(40.0%)’가 걱정된다는 응답자가 많았는데, 특히 20대는 ‘송년회 경비(45.6%)’가, 30대는 ‘과식/체중증가(48.2%)’가, 40대는 ‘음주와 숙취(40.8%)’가걱정된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또 불화나 다툼 없는 송년회를 위해서는 모임의 참석자들이 서로를 배려하는 대화를 나누어야 한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참석자들의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대화’가 중요하다는 응답자가 66.9%(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참석자의 사전 불화에 대한 인지(41.8%)’ 여부가 중요하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