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4년 동안 아프리카 왕실서 산 최고령 거북이..노환으로 숨져

노트펫

입력 2019-10-08 14:06:53 수정 2019-10-08 14:07: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세계 최고령으로 추측되는 아프리카 왕실 거북이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인도 매체 뉴 인디언 익스프레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리카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344세 거북이가 최근 사망했다.


나이지리아 남서부 오요 주 오그보모쇼 지역의 전통적 통치자인 지모 오예우미(Jimoh Oyewunmi)의 보좌관 토인 아자무(Toyin Ajamu)는 지난 3일 AFP에 "왕실 소속 거북이 알라그바(Alagba)가 잠깐 아픈 뒤 사망했다"고 말했다.

아자무는 알라그바가 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거북이라고 소개하며 올해 나이가 344살이라고 주장했다. 알라그바라는 이름은 연장자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왕실의 3번 째 왕인 이산 오쿠모예데(Isan Okumoyede)에 의해 궁전으로 옮겨진 알라그바는 수 세기 동안 궁전에서 살며 여러 군주를 모셨다고 알려졌다.

대변인은 "알라그바를 돌보기 위해 지모 오예우미 왕은 2명의 직원을 고용했었다"며 "이제는 역사적인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방부처리 후 전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에 인근 지역 라고스의 수의사 요미 아그바토(Yomi Agbato)는 "알라그바의 죽기 전 나이가 344살이 맞는지 의심스럽다"며 "일반적으로 거북이의 평균 연령은 100살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던 거북은 올해로 187살이 된 세이셀 코끼리거북 조나단(Jonathan)이다.

조나단은 현재 영국령 세인트 헬레나에 살고 있으며 여전히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