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스트 임승희의 패션 키워드]지금 가장 트렌디한 패션, 친환경

임승희 인덕대학교 방송뷰티학과 교수

입력 2022-05-27 03:00:00 수정 2022-05-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한 노력

스탠드 오일

임승희 인덕대학교 방송뷰티학과 교수
오월의 따사로운 햇살이 얼굴 가득 싱그러움을 안기는 계절입니다. 집콕으로 어두웠던 팬데믹의 터널을 빠져나오며 자연의 소중함을 더욱 절실히 느낍니다. 그러다 보니 이제 내가 사는 옷 한 벌이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따져보게 되는데요. 제아무리 패션 트렌드라지만 친환경 소재인지부터 따져보는 가치소비가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10년 전부터 불어닥친 패스트패션 열풍에 화학섬유 소재로 만든 저가 제품들이 대거 쏟아져 나왔습니다. 팔리지 않아 산더미같이 쌓인 재고 의류는 폐기해야 했고, 제품 단가를 낮추려다 열악해진 제작공정은 환경오염을 야기해 심각한 사회문제로 이어졌습니다. 여기에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크고 취향 중심 가치소비를 즐기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의식 있는 소비가 부상했습니다.

패션계에 부는 ‘컨셔스 패션(Conscious Fashion·의식 있는 패션)’ 열풍은 윤리적이고 환경친화적으로 생산된 의류를 소비하는 트렌드입니다. 그린슈머(그린+컨슈머)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된 의류 폐기물을 줄이는 데 동참하고, 각종 환경 규제들은 제로웨이스트 등 지구환경에 무해한 일상을 촉진하고 있습니다. 시시각각 바뀌는 유행만 좇는 패션이 아니라 환경을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우리 모두가 행복하게 숨쉴 수 있는 일상을 가꿔나가야 할 때입니다.


#지속가능한 패션


스텔라 매카트니
합성섬유는 장점만큼이나 단점이 큰 소재입니다. 저렴한 가격에 쉽게 유통할 수 있는 반면 석유 원료를 공정하는 과정에서 탄소를 다량 발생시키고 자연분해에 오랜 시간이 걸려 환경오염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환경보호에 대한 경각심이 생기기 시작하면서 합성섬유 대신 천연섬유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 패션업계는 발 빠르게 천연섬유를 도입하는 추세입니다. 재생 균사로 만드는 마일로 원단을 개발해 비건 제품을 출시하기도, 100% 오가닉 코튼 소재 제품을 출시하기도 하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지금 쇼핑을 준비 중이시라면 천연소재로 만든 제품인지 다시 확인해보며 착한 소비에 동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에코패션


스텔라 매카트니
자연분해와 재활용이 쉽게 이뤄지고 가공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적은 에코패션. 오늘날 진정한 패션피플이란 환경친화적인 옷으로 자신을 꾸밀 줄 아는 사람이 아닐까요? 인공적인 합성섬유가 아니라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소재, 오가닉 코튼을 이용한 제품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습니다. 재활용 가능 플라스틱 원료로 개발된 ‘이클린고(E-cleango)’ 소재로 만든 친환경 제품을 일상생활에서 편하게 사용해보세요.

사회적 책임이 중시되면서 의식 있는 사람들의 소비 방식으로 자리 잡은 에코패션은 천천히, 그러나 확실하게 지구를 지키는 방법입니다. 환경보호를 지지하고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든 옷을 입음으로써 지구를 내 손으로 지켜보자는 긍정적인 바람이 불어오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


로데비어
페트(PET)는 옷이나 가방의 소재로 많이 사용되는 폴리에스테르의 한 종류인데요. 최근 버려진 페트병을 가공한 원단으로 친환경 제품을 속속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진 물건을 가치 있는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작업입니다. 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를 사용해 가볍고 부드러운 제품이 만들어지는가 하면,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패션 브랜드에서는 빠르게 생분해되는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페트병 버리기만 하지 말고 윤리적 패션으로 우리 함께 입어 보자고요.


#리사이클링


로데비어
리사이클링은 사용 후 버려진 소재를 ‘재생-분쇄-세척-재활성화’ 과정을 거쳐 재사용이 가능한 신소재로 재탄생시키는 것입니다. 환경에 대한 철학을 담은 리사이클링 제품은 원래 소재의 질감이나 광택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기도 합니다. 패션 브랜드에서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며 제품의 수명을 개선하고 연장하기 위해 리사이클링 공법을 애용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지속가능성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음을 표현하는 것이지요. 유행보다는 친환경을 생각하는 슬로 패션, 패션은 느리게 지구의 회복은 빠르게 하는 컨셔스 패션을 일상으로 초대해 보는 건 어떠신지요?

계절이 바뀌고 옷장 안의 옷을 바꾸어야 할 시기입니다. 패션은 빠르게 변화하고, 그 속도감은 대량생산으로 버려지는 의류 폐기물들로 지구를 병들게 하고 있습니다. 환경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컨셔스 패션에 동참해 보세요. 지구를 지키는 착한 소비의 시작입니다.


임승희 인덕대학교 방송뷰티학과 교수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