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연-안지현의 메디힐, 시즌 첫 이벤트대회 V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3-28 03:00:00 수정 2022-03-28 03:05: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두산건설-SBI저축銀 챔피언십
결승서 큐캐피털파트너스 제압



메디힐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선수들을 후원하는 구단들이 참가하는 두산건설―SBI저축은행컵 골프구단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이다연(25)과 안지현(23)이 출전한 메디힐은 27일 전남 여수시 디오션CC(파72)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황정미(23)와 박채윤(28)의 큐캐피털파트너스에 4홀 차로 승리를 거뒀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벤트 대회로 처음 열린 이번 대회는 포볼 매치플레이(팀 선수들이 각자 공으로 플레이한 뒤 낮은 타수 선수 성적으로 승부를 겨루는 방식)로 치러졌다. 우승 상금은 3000만 원.

메디힐은 15번홀(파3)에서 안지현이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했다. 안지현은 “경북 경주에서 훈련할 때 스윙 훈련을 많이 했는데 안정적인 스윙이 오늘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이다연은 “팀 이름을 걸고 나와 결과까지 좋아서 팀을 지원해주는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3·4위전에서 오지현(26)-현세린(21)의 대방건설과 곽보미(30)-김리안(23)의 MG새마을금고는 무승부를 기록해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