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왕중왕전 3연속 출전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8-31 03:00:00 수정 2021-08-3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BMW 챔피언십 최종 23언더 3위
투어챔피언십 개인 최고성적 도전



임성재(23·CJ대한통운·사진)가 3년 연속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무대를 밟는다.

임성재는 30일 미국 메릴랜드주 오윙스밀스의 케이브스밸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이며 최종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3위를 했다.

투어 플레이오프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을 기록한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12위로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투어 챔피언십에도 나선다. 투어 데뷔 시즌인 2018∼2019시즌부터 3년 연속 출전이다. 한국 선수가 3년 연속 이 대회에 나가는 건 임성재가 처음이다. 앞서 ‘탱크’ 최경주가 네 차례(2007, 2008, 2010, 2011년) 출전했지만 연속 기록은 아니었다.

2018∼2019시즌 페덱스컵 랭킹 공동 19위, 2019∼2020시즌 랭킹 11위로 시즌을 마무리한 임성재는 다음 달 3일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최종전에서 개인 최고 랭킹에 도전한다. 투어 챔피언십은 랭킹에 따라 보너스 타수를 갖고 경기를 치르는데 임성재는 3언더파를 안고 시작한다. 이번 대회 공동 12위 이경훈(17언더파 271타)은 페덱스컵 랭킹 31위, 공동 29위 김시우(12언더파 276타)는 랭킹 34위로 최종전 티켓을 얻지 못했다.

대회 우승은 패트릭 캔틀레이(29·미국)가 차지했다. 최종 합계 27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캔틀레이는 브라이슨 디섐보(28·미국)와의 6차 연장 끝에 18번홀(파4)에서 5m 넘는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시즌 3승째를 챙긴 캔틀레이는 페덱스컵 랭킹 1위로 최종전에 나선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