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기재부 예타조사 대상 선정

뉴시스

입력 2021-08-24 16:36:00 수정 2021-08-24 16:37: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2단계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장 이후 항만기능이 저하된 부산항 북항의 노후·유휴화된 부두를 재개발하기 위해 2012년 4월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이후 항만 재개발로 발생된 개발이익을 지역 발전에 환원하기 위해 부산역 및 부산진역 철도시설 재배치, 주변 낙후지역 재개발 등을 포함한 ‘통합개발계획’을 수립했다. 국내 최초로 항만과 철도, 배후지역을 결합해 개발하는 항만재개발 사업이다.

2단계 사업은 사업자 공모를 통해 지난해 12월 말에 우선협상대상자(부산시 컨소시엄)를 선정해 오는 2030년까지 총사업비 4조4000억원 규모로 추진될 예정이다. 신해양산업의 중심지로서 25조5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8만9000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단계 사업구역(228만㎡) 중 육상구역(157만㎡)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로,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으로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

해수부는 2단계 사업을 통해 마이스(MICE)산업 유치와 관광자원 활용 등을 추진한다. 또 북항 재개발 1단계의 크루즈시설, 친수공원 등과 연계해 개발해 낙후된 원도심의 활성화할 계획이다.

김창균 해수부 항만국장은 “지역 균형발전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해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조사에 철저히 대비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