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8 호주오픈’에 차량 120대 전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1-10 15:18:00 수정 2018-01-10 15:19: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10일(현지 시간)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2018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Rafael Nadal) 선수와 호주 레전드 테니스 선수 레이튼 휴이트(Lleyton Hewitt)가 참석했다.

전달된 차량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다. 해당 차량들은 대회 기간 참가 선수와 VIP, 대회 관계자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에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 2002년부터 17년 동안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해 온 기아차는 올해도 대회 개막에 맞춰 다양하고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아차는 호주오픈 후원을 통해 약 5억1000만 달러(약 5463억 원)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호주오픈 관련 이벤트도 진행된다. 대회 기간 동안 일어나는 흥미로운 순간을 포착해 SNS에 공유하는 ‘호주오픈 모멘트(AO Moment)’와 글로벌 각국에서 선발된 74명의 소비자를 멜버른에 초대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오스트레일리아’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됐다.

마케팅의 경우 라파엘 나달 등 호주오픈 참가 선수들이 스팅어를 타고 등장하는 온라인 영상 콘텐츠 ‘오픈 드라이브’를 선보이고 경기장 A보드 및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해 브랜드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호주오픈은 기아차 브랜드 성장에 기여해 온 글로벌 마케팅의 핵심”이라며 “글로벌 대축제인 이번 대회를 통해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호주오픈은 지난 1905년 창설돼 매년 1월 열린다. 웜블던과 프랑스오픈, US오픈 등과 함께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로 꼽힌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