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부동산]황홀한 한강뷰, 소녀시대 써니의 럭셔리 하우스는 어디?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2-13 10:18:00 수정 2018-02-13 10:31: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진=방송화면 캡쳐
“와 대박. 미쳤다.”

소녀시대 써니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양세형이 외친 말이다. 최근 방송된 MBN ‘현실남녀’에서는 써니의 집을 방문한 양세형, 신성우, 솔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이날 공개된 써니의 집은 벽 전체가 둥근 통유리로 한강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환상적인 뷰를 자랑했다.

양세형은 “이 창 자체가 유명 작가의 미술 전시회 같다. 집이 너무 좋아서 헛웃음이 났다. ‘이게 부자들의 삶이구나’이런 느낌이 아니라 ‘이런 경치를 가진 집이 있구나’싶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써니는 “안방에서 일출을 볼 수 있고 거실에서 노을을 볼 수 있다. 너무 혼자 있으니까 노을 지는 모습이 예쁘거나 그럴 때는 누구랑 나누고 싶을 때가 있긴 하다”면서 “불꽃놀이 할 때 집에서 다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동아일보 DB
황홀한 한강 뷰를 자랑하는 써니의 집은 성동구 성수동1가 547-1 일대에 있는‘서울숲 트리마제’주상복합아파트다. 트리마제는 ‘3개’를 뜻하는 ‘tri’와 영상, 인상, 이미지라는 의미의 ‘image’가 결합된 말로 파노라마 조망, 프리미엄 시설, 호텔식 서비스를 일컫는다.

두산중공업이 공급해 2017년 5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서울숲 트리마제는 4개 동 688가구 규모로 최고 47층이다. 전용면적 25㎡(11평), 35㎡(16평), 49㎡(22평), 69㎡(28평), 84㎡(37평), 136㎡(56평), 140㎡(57평), 152㎡(61평), 216㎡(88평)등 다양한 평면으로 구성돼 있다. 분양가는 3억8680원~42억8200만원이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지난 3개월간 실거래가를 보면 전용 69㎡ 15억5000만원(7층), 전용 136㎡ 28억(7층)~31억 원(22층), 전용 140㎡ 26억 5000만원(16층)으로 나타났다. 현재 네이버 매물 기준 호가는 전용 69㎡ 15억5000만~17억5000만 원, 전용 84㎡ 18억5000만~21억 원, 136㎡ 30억~31억 원, 140㎡ 25억7000만~27억원에 형성돼 있다.



트리마제는 분당선 서울숲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에 숲세권 단지다. 한강과 서울숲의 전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고, 서울숲과 한강시민공원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성수대교와 영동대교를 이용한 강남 접근성도 뛰어나다. 여기에 조식 서비스와 세탁 및 청소 서비스, 발레파킹과 짐 운반 서비스 등 호텔에 버금가는 편리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주차는 세대당 1.62대까지 가능하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주택단지가 밀집한 곳이라 경일초등학교, 경일중학교, 경일고등학교, 경동초등학교, 성원중학교, 성수공업고등학교 등 다양한 학군 또한 밀집 되어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시가 한강변을 비롯한 주거지역 아파트의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고, 교통혼잡과 소음 문제를 발생시켰던 삼표 레미콘 공장의 이전이 확정되면서 향후 트리마제의 가치가 더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