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보다 호이안”…당일치기로 가던 소도시가 더 뜬다

뉴스1

입력 2019-07-19 10:03:00 수정 2019-07-19 10:05: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태국 치앙라이 백색사원
다낭보다 호이안, 타이베이보다 지우펀이 뜨고 있다.

최근 인기 도시 혹은 수도에 밀려, 당일치기 여행 혹은 옵션 투어로만 다녀왔던 주변 소도시들이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이 올해 상반기 해외 지역 숙박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주요 관광도시 주변 도시들의 호텔 예약이 크게 급증했다.

주요 관광도시는 Δ베트남 다낭, 호치민, 하노이 Δ라오스 비엔티안 Δ대만 타이베이 Δ태국 치앙마이 등이다.

이 추세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라오스 방비엥이다. 수도 비엔티안에서 약 160km 떨어져 4시간 이상 차량으로 이동을 해야 도착할 수 있는 조그마한 시골마을이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배낭 여행기가 소개되며 라오스의 필수 방문지로 급부상했으며, 이후 휴식과 액티비티의 성지로 불리며 인기몰이 중이다.

방비엥의 숙박 예약량은 올해 상반기 전년 대비 31배 이상 늘었으며, 전체 예약량에서도 비엔티안을 약 7% 앞섰다.

베트남 호이안도 인기다.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여행지 다낭에서 약 30km 떨어진 항구도시 호이안은 무역항이었던 옛 시가지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호이안 숙박 예약량은 전년대비 약 7배 이상 늘었으며, 이는 다낭 전체 숙박량 대비 약 29% 수준이다. 도시 규모를 고려했을 때 높은 편이다. 또 호치민 인근의 무이네(6배), 하노이 주변의 사파(10배)도 예약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대만 지우펀. 이하 트립닷컴 제공
대만 지우펀(신베이)도 당일치기 여행지 이미지를 벗고 숙박하는 여행자가 늘고 있다. 대만 타이베이에서 버스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도시로 몽환적 느낌의 홍등으로 유명하다.

지우펀의 숙박 예약량은 전년 대비 약 4배 이상 늘었다. 아직 타이베이 예약량 대비 약 7% 수준이지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밖에 조용하고 물가가 저렴해 한 달 살기로 유명한 태국 치앙마이 인근의 치앙라이도 숙박량이 전년 대비 7배 늘었다. 치앙라이는 치망마이 여행 시 필수로 방문하는 백색사원 왓롱쿤이 위치한 도시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