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안부 인사 “사고 친 주제에…답답했어요”

동아경제

입력 2012-12-26 10:40:00 수정 2012-12-26 11:01: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 아이유 트위터

가수 아이유가 팬 카페에 안부 인사를 전했다.

아이유는 25일 오후 8시경 자신의 팬 카페에 ‘메리크리스마스’라는 제목의 안부 인사를 남겼다.

아이유는 “잘 지냈나요. 유애나~ 방 문 꼭꼭 닫고 있느라 답답했어요”라며 “화이트 크리스마스네요. 물론 나가보지는 않았습니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아 프롬유 쓰고 싶어서 너무 답답했어요. 그래도 덕분에 세상에는 할 일 없을 때 할 수 있는 일이 댓글놀이 말고도 많이 있다는 걸 배웠습니다”면서 “맘 고생하느라 살 빠진 우리 유애나 미안. 사고 친 주제에 나는 살까지 쪄서 더 미안.”이라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아이유는 “오늘은 크리스마스니까! 여기는 유애나니까! 이때다 싶어? 살짝 안부만 묻고 사라집니다”면서 “감기조심 정말로!”라고 힘든 시기에도 팬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아이유는 “나 곧 방문 열고 나가요. 마루에서 주스나 한잔씩 하면서 기다리고 계세요들!”라는 말로 마무리 지었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 11월 트위터에 슈퍼주니어의 은혁과 함께 찍은 잠옷 차림의 사진을 실수로 공개해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동아닷컴>


[핫포토] ‘성인돌’ 브아걸, ‘19금 콘서트’ 열기 후끈
[화보] 눈도 녹일듯한 화끈한 매력! 미녀 총출동
올해 출시된 신차들, 중고차 성적은 과연?
폴크스바겐, 양산형 골프 R 카브리올레 어떤 모습?
우주 최고 셀카 “헬멧에 담긴 지구, 환상적이네!”
올해 국내 자동차 판매량 상위 5개 모델은?
기아차 열 받게 한 '코로스'의 첫 車 살펴보니
100년 전 미인 공개…“美의 기준은 바뀌는거야!”
‘충격’ 車 후진하다 女兒 5초동안 깔아뭉갠뒤…
“씨름판에 비둘기만…” 처절했던 ‘솔로대첩’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