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체감 퇴직연령 ‘51.7세‘ …여성, 대기업, IT직 수명 상대적으로 짧아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4-17 09:59:00 수정 2017-04-17 10:02: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그래픽=잡코리아 제공

남녀 직장인이 예상하는 본인의 퇴직 연령은 51.7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직장인, 대기업 근무, IT직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이 체감하고 있는 자신의 퇴직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체감 퇴직연령’을 주제로 남녀 직장인 6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7일 공개했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여성 직장인들보다 남성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퇴직 연령이 다소 길었다. 남성들은 53.1세, 여성들은 49.9세 즈음에 회사생활을 그만둘 것 같다고 예상했다.

직장인이 체감하는 본인의 퇴직 시기를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분석해 보면, 공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이 체감하고 있는 퇴직연령이 평균 53.9세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51.7세, 대기업 49.8세로 대기업 직장인들의 체감 퇴직연령이 가장 낮았다.

직급별로는 회사의 중간관리자 역할을 맡고 있는 경우가 많은 과장급들이 예상하는 퇴직 시기가 타 직급에 비해 빨랐다. 사원급 51.2세, 대리급 51.6세, 과장급 49.9세, 차장급 52.2세, 부장급 54.8세, 이사(임원)급 55.6세를 본인의 퇴직 시기로 예상했다.

그렇다면 현재 담당하고 있는 직무별로는 어떨까? 잡코리아 집계 결과, 생산/기술직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자신의 체감퇴직 연령을 평균 53.1세로 진단해 퇴직 시기가 타 직무에 비해 가장 늦었다. 다음으로 전문직 52.9세, 서비스직 52.6세, 인사/총무직 52.1세, 영업/영업관리직 51.9세, 디자인직 51.3세, 마케팅/홍보직 51.2세, 재무/회계직 50.1세, 기획직 49.9세 , IT직 48.2세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국내 전반적으로 기업경영 상황이 좋지 않음을 피부로 느끼고 있어서인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 중 62.0%는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10.1%에 불과했다.

또한 정년 때까지 자신이 고용안정성을 보장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직장인들도 18.7%로 10명 중 2명에도 못 미쳤으며, 65.5%는 어느 정도 정년이 보장되는 공무원 등으로 직업 전환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