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디에이치 라클라스’ 분양… 래미안 리더스원과 비교해보니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30 14:24:00 수정 2018-12-03 18:58: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건설은 30일 서울 서초구 삼호가든맨션3차 재건축 단지인 ‘디에이치 라클라스’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래미안 리더스원(서초우성1차 재건축)에 이어 올해 하반기 서울 강남 중심 입지에 들어서는 두 번째 단지다. 고급 브랜드와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호화 단지로 지어진다는 게 현대건설 측 설명이다. 견본주택은 강남구 도곡동 소재 힐스테이트갤러리 3층에 마련됐다. 오픈 첫날 오전은 한산했다. 이례적으로 평일(수요일) 개관했던 래미안 리더스원과 비교해 견본주택 내부가 여유로웠고 대기 시간도 짧았다.

단지는 지하 4~지상 35층, 6개동, 전용면적 50~132㎡, 총 848가구 규모를 갖췄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210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전용면적별로는 50㎡A가 24가구, 59㎡B 24가구, 59㎡C 2가구, 84㎡A 13가구, 84㎡B 32가구, 84㎡C 77가구, 84㎡D 32가구, 104㎡B 1가구, 115㎡ 2가구, 132㎡A는 3가구로 구성됐다. 본보기집에는 59B와 84C, 115A 등 3개 타입이 마련됐다.
분양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심사를 통해 3.3㎡당 평균 4687만 원으로 정해졌다. 래미안 리더스원(4489만 원)보다 200만 원가량 높다. 다만 주력 타입인 전용 84㎡(154가구)는 15억5100만~17억4700만 원으로 책정돼 래미안 리더스원(15억7000만~17억3000만 원)과 비슷하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4700만 원대 수준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UG 권고에 따라 분양가를 래미안 리더스원 수준에 맞추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용 59㎡(26가구)와 전용 50㎡(24가구)는 각각 10억8200만~12억6100만 원, 9억3800만~10억5200만 원에 공급된다. 이밖에 104㎡(1가구)가 17억100만 원, 115㎡(2가구)는 18억5200만~19억2400만 원, 132㎡(3가구)는 21억1200만~22억7700만 원으로 분양가가 형성돼 있다.
가구 확장비는 기본확장형과 주방수납 강화형, 수납&학습 강화형, 가족공간 강화형 등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84㎡ 타입의 경우 옵션에 따라 1889만~2807만 원을 추가해야 한다. 시스템 에어컨(71만~814만 원)은 최대 6개를 장착할 수 있고 부분설치(539만 원)도 가능하다.

가전 유상옵션으로는 안방 붙박이장(타입별로 201만~376만 원), 침실2 책장(133만~162만 원), 침실2 받침장(69만~142만 원), 거실 장식장(142만 원, 84D 타입), 바닥마감(99만~207만 원), 거실 우물천장 간접조명(79만~154만 원), 라이히트 주방가구 패키지 및 세라믹타일(2151만~4256만 원), 3구 하이브리드 쿡탑(22만~27만 원), BI 양문형냉장고(1550만 원), BI 김치냉장고(130만 원), 기능성오븐(37만 원), 식기세척기(75만 원), 오븐업 렌지후드(61만 원), 보이스홈(62만~76만 원), 미세먼지 패키지(52만 원) 등이 마련됐다.
청약 일정은 12월 4일 해당지역 1순위 청약에 이어 5일 기타지역 1순위, 6일 2순위 청약 순으로 진행된다. 투기과열지구에 공급되는 분양가 9억 원 초과 주택으로 특별공급은 없다. 당첨자는 다음 달 13일 아파트투유를 통해 발표된다. 계약은 26일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도곡동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이뤄진다. 50~84㎡는 100% 가점제가 적용되고 다른 타입은 가점제와 추첨제가 각각 50%다. 1차 계약금은 분양가의 20%로 1억8760만~4억5540만 원으로 형성됐다. 입주는 오는 2021년 5월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