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함께 걷는 대한민국’…“비대면 여행문화 확산”

뉴시스

입력 2020-10-26 15:24:00 수정 2020-10-26 15:25: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문체부)가 26일부터 11월30일까지 ‘따로 함께 걷는 대한민국’ 행사를 진행한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함께 국민들이 코로나 우울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하고 비대면 여행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다. 이번 행사 참가자들은 혼자 또는 가족 단위 소규모로 동네 가까운 곳을 걸으면 된다.

‘두루누비 앱’의 따라가기 기능을 활용해 걷기길 필수 경유지 3개 지점을 통과하면 비대면 방식으로 완주를 인증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이러한 방법을 통해 행사 참가자들을 분산시키고 안전한 여행문화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걷기길 구간 완주 결과에 따라 경품을 제공하고 가장 많이 걸은 상위 50명에게는 ‘대한민국 걷기왕’ 증서와 함께 선물을 증정한다.

▲1개 구간을 완주한 선착순 4만명에게는 모바일 문화상품권(5000원) ▲3개 구간을 완주한 선착순 5000명에게는 국민관광상품권(1만 원)을 증정한다. ▲5개 구간을 완주한 선착순 100명에게는 완주 명예인증서를 발급한다. ‘대한민국 걷기왕’ 시상식은 12월 중에 비대면으로 열린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 국민들이 따로 함께하는 안전한 걷기 여행으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희망을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마스크 착용, 2m 거리두기 등 안전여행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키고, 가급적 개인 또는 가족 단위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