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월 미주 노선 공급 조정… 일부 노선 감편·기재 변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2-28 11:24:00 수정 2020-02-28 11:27: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확산 영향’ 수요 감소 추세 반영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 영향으로 3월 한 달간 일부 미주노선을 한시적으로 감편하고 기재 변경 등을 통해 공급을 조정한다고 28일 밝혔다.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경우 다음 달 7일부터 25일까지 주간편(KE023·KE024) 일부를 감편한다. 인천~호놀룰루 노선 중 KE053·KE054편은 오는 3월 2일부터 27일까지 감편에 들어간다. 샌프란시스코와 호놀룰루 노선 모두 감편되는 규모는 왕복 기준 총 12회다.

기존 주 5회 운항하던 인천~보스턴 노선은 3월 17일부터 28일까지 주 3회(수, 금, 일)로 한시적 감편하기로 했다.


기재 변경을 통한 공급 조정도 이뤄진다. A380(407석) 항공기가 투입됐던 인천~로스앤젤레스 노선은 내달 2일부터 14일까지 368석 규모 보잉747-8i나 277~291석 보잉777-300 기종으로 운항한다.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애틀랜타, 시카고, 위싱턴 등 다른 노선도 기종을 일부 변경해 운항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승객들의 안전한 항공 여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조치를 할 것”이라며 “이와 연관된 수요 변화 추이를 면밀히 살펴 추가적인 공급 조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