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부동산]달콤살벌한 이웃사촌, 김종국·김종민의 아파트는 어디?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4-22 09:00:00 수정 2018-04-22 09: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43세의 나이에 부모님으로부터 처음으로 독립한 김종국이 김종민과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사촌임이 알려졌습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83회에서는 김종민이 김종국의 집을 찾아와 오징어 먹물 짜장면을 만드는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이 오징어 먹물 짜장면은 바로 일년 전 김건모가 김종민의 집에서 만든 바로 그것입니다. 김종민이 김건모에게 당했던 복수를 갓 이사온 이웃사촌 김종국에게 앙갚음한 셈이죠.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김종국 집 초인종을 누른 뒤 “옆 동 사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곧이어 김종국은 절친인 차태현과의 통화에서 김종민이 자신과 같은 아파트에 산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습니다. 특히 김종국은 ‘올블랙’인 자신의 집에 하얀 밀가루가 튀자 질색하는가 하면, 화를 참기 위해 안절부절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첫 만남부터 달콤벌한 이웃사촌임을 인증한 두 사람이 살고 있는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아크로힐스 논현’입니다. 경복아파트 사거리에 위치한 아크로힐스 논현은 경복아파트를 재건축해서 탄생한 아파트입니다. 경복아파트는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졌지만, 워낙 유명했던 아파트라 아직도 ‘경복아파트 사거리’라는 명칭은 유지되고 있습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노란색 테두리 안이 논현 아이파크 현장. 출처=네이버 지도 화면 캡쳐

아크로힐스 논현은 2014년 12월에 준공된 입주 4년차 신축급 아파트로 최고 30층, 총 4개동, 368세대로 구성돼 있습니다. 김종국이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33평형은 방3, 욕실2, 기본 베란다 확장 구조 입니다. 일부 타워형 구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판상형 구조라 통풍과 환기가 잘되고, 조망권도 뛰어납니다.

아크로힐스 논현은 9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선정릉역 1번 출구가 도보 300m로 지하철 이용이 매우 편리하고, 7호선과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구청역도 멀지 않습니다. 얼마전 분양을 마친 논현 아이파크가 바로 길 건너편에 있습니다.또한, 조용하고 깨끗한 주변환경에 스포월드와 YMCA,삼릉공원이 가까워 산책과 운동을 즐기기에도 좋습니다. 학동초교, 언북중, 언주중, 경기고 등의 뛰어난 학군도 품고 있습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캡쳐

단지내에는 입주민의 건강을 위한 헬스장, 골프장, 북카페 등이 조성되어 있으며, 지상 주차장이 없는 까닭에 단지 중앙에 멋진 조경과 함께 산책로가 꾸며져 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아크로힐스 논현은 입주민들의 평판이 좋은 아파트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고스란히 가격에 반영돼 있습니다. 네이버부동산 매물을 보면 아크로스힐스 논현의 33평은 15억 6000만~16억 원, 44평은 20억 원에 호가가 형성돼 있습니다.

출처=네이버부동산 화면 캡쳐

빨간색 테두리 안이 논현동, 노란색 테두리 안이 아크로힐스 논현 아파트. 출처=네이버 지도 화면 캡쳐

참고로 아크로힐스 논현이 위치해 있는 논현동은 강남대로, 도산대로 남쪽에 있으며, 서쪽은 서초구 반포동, 서초동과 접하고, 동쪽은 삼성동, 남쪽은 역삼동, 북쪽은 신사동,압구정동과 접해 있습니다. 논밭의 벌판에 논고개가 있던 데서 연유한 이름입니다. 1960년대 말까지 전형적인 농촌 모습이었으나, 그후부터 강남구의 중심지로서 고급 주택과 상업·업무지역으로 탈바꿈했습니다. 강남대로, 봉은사로, 논현로, 도산대로, 언주로 등 많은 도로가 관통하고 있고, 그 길을 따라 지하철 7호선, 9호선, 3호선, 분당선이 지나고 있어 교통이 매우 편리합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