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역대 최다 13만건 청약 접수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29 10:56:00 수정 2021-09-29 10:58: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DL이앤씨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에 서울 분양 단지 중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렸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 389세대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해당지역과 기타지역에서 총 13만1447명이 몰렸다. 해당지역 청약자는 7만1645명, 기타지역 청약자는 5만9802명이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자가 13만명을 넘은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해 12월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11만7035명)’이었다.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평균 청약 경쟁률은 337.9대 1, 최고 청약 경쟁률은 전용면적 101㎡A타입의 기타지역에서 나온 1504.3대 1이다.

이 단지는 앞서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 접수에서 204세대 모집에 3만4021명이 신청해 평균 16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생애최초 전용면적 84㎡D타입이 최고 648.8대 1을 기록하는 등 특별공급 청약 경쟁률 역시 높았다.

특별공급과 1순위 청약자를 모두 더한 총 청약자 수는 16만5468명에 달한다.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에 청약자들이 대거 몰린 이유는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에 공급되는 점을 비롯해 추첨제 물량의 배정, 분양가 상한제를 통한 합리적인 분양가 그리고 e편한세상만의 상품성 등이 맞물린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인 고덕강일지구에 공급되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전체 물량의 50%를 해당지역(서울시 2년 이상 연속) 거주자에게, 나머지 50%를 수도권(서울시 2년 미만·경기·인천) 거주자에게 공급하는 단지다.

여기에 전용면적 101㎡ 물량 50%는 추첨제가 적용돼 청약 가점이 낮은 이들도 가점 경쟁 없이 내 집 마련을 노릴 수 있고, 유주택자(1주택자, 기존 주택 처분 조건)도 당첨 기회를 얻을 수 있어 청약 수요가 몰렸다.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10월 6일 당첨자 발표, 정당 계약은 10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10일간 진행된다. 입주는 2024년 2월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