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옥정·회천지구 내 공동주택용지 공급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2-30 15:06:00 수정 2019-12-30 15:07: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양주 옥정·회천지구 내 공동주택용지 2필지(12만8000㎡, 1719억 원)를 공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옥정지구 A23블록은 면적 7만6526㎡, 공급가격 895억 원, 건폐율 50%, 용적률 150%로 930호를 건설할 수 있다. 회천지구 A10-1블록의 경우 면적 5만1520㎡, 공급가격 824억 원, 건폐율 50%, 용적률 190%로 898호가 지어진다.

이번 공고는 옥정A23블록과 회천A10-1블록을 일괄 공급하는 방식이다. 대급납부는 옥정A23블록은 5년 무이자, 회천A10-1블록은 18개월 거치기간을 포함해 5년 무이자 조건이다.


옥정신도시(706만㎡)와 회천신도시(411만㎡)는 계획인구 16만명의 경기북부 대표 거점으로, 올해 12월 착공한 지하철 7호선 연장을 비롯해 GTX-C 노선 개통(예정), 지구 내 1호선 회정역 신설(예정) 등의 교통호재가 있다.

현재 구리~포천 고속도로 및 3번국도 우회도로,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 등 탁월한 도로망을 바탕으로 잠실까지 30분, 강남까지 1시간 내 진입 가능하다.

옥정 A23블럭은 지구 내 조성된 다양한 인프라와 도서관·체육시설을 갖춘 U-시티 복합센터 등 생활 시설을 누릴 수 있다. 회천A10-1블록은 오는 2023년 준공 예정인 경원선 회정역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공급 일정은 1순위 2020년 1월 30일 신청 및 31일 추첨, 2순위 2월 3일 신청 및 4일 추첨을 거쳐 2월 10~14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1순위 마감 시 2순위는 별도 접수받지 않는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