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금감원, ‘3高 시대’ 리스크 속 기업 사업재편 지원 나선다

뉴스1

입력 2022-10-06 14:04:00 수정 2022-10-06 14:17: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News1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高)’로 인한 잠재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감독원이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기업의 선제적 사업 재편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산업부는 사업구조 개편을, 금감원은 은행을 통한 재무개선이라는 각각의 강점을 살려 미래 산업에 대한 위기 극복에 나설 방침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감원장은 6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사업재편 승인기업에 대한 은행의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에 서명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은행이 사업재편 파트너십 기관으로 참여하고 추진기업 후보를 발굴한 후 산업부에 추천하기로 했다. 은행이 사업재편에 의지가 있고, 이행능력을 갖춘 기업을 추천하면 산업부는 은행권과 함께 기업의 사업재편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부는 은행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신청절차를 간소화하고, 이행전략 컨설팅 지원을 쿼터제로 운영해 은행권 추천기업에 배정할 예정이다. 신청절차 간소화는 현행 5단계로 이뤄지던 것을 대폭 간소화해 2단계에서 가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재편 승인 및 지원 단계별 절차.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와 함께 은행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미래 성장성이 있는 기업들이 일시적인 재무악화만을 이유로 자금회수 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고, 기술신용평가(TCB) 후 자금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재편 승인기업에 대해 은행의 신용위험평가에 예외를 두고, 주채무계열 평가 시 가산점을 부여해 기업이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 없이 변화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강화를 위해 사업재편 기업의 수요 발굴에 은행이 홍보 강화 형식으로 동참하고, 은행의 기업정보를 활용한 기업 선별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은행이 보유한 기업 정보,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기업을 선별하되 산업재편이 시급한 ‘미래차’ 분야부터 우선 선정할 계획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당면한 3고(高) 대응을 위해, 산업계와 금융권이 원팀을 이루어 대응할 것”이라며 “금융권이 비올 때 우산이 되어 준다면 산업부는 R&D(연구개발)·컨설팅·마케팅 등 기업역량 향상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번 협업방안은 정부의 지원정책에 은행권이 동참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은행은 우리 산업의 자금공급에, 기업은 생산·투자·고용 등 실물 분야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산업부와 금감원이 힘을 합해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국가의 혁신성장에 밀알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