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익은 바나나, ○○○ 암 발생 위험 낮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8-08 13:08:00 수정 2022-08-08 13:54: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뉴캐슬대 연구팀 연구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저항성 전분이 장(腸) 세균 균형에 영향을 미쳐 유전성 암 발생 위험을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미·귀리 등 통곡류, 완두, 덜 익은 바나나, 조리 후 식힌 감자 등에 많이 함유된 저항성 전분은 위와 소장 등에서 소화되지 않은 채 대장까지 내려간 뒤 대장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탄수화물이다.

영국 뉴캐슬대 연구팀은 린치 증후군이 있는 918명을 대상으로 암 발병률을 10년간 추적 조사했다. 린치 증후군은 50대 이전에 대장암 또는 다른 특정 유형의 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유전질환이다. 연구팀은 이들을 ‘저항성 전분’ 그룹(463명)과 ‘아스피린 혹은 위약’ 그룹(455명)으로 나눠 각각 30g씩 2년간 섭취하도록 했다. 저항성 전분 30g은 덜 익은 바나나 1개 수준의 양이다.

투여 단계인 2년간은 별다른 차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추적 기간 동안 저항성 전분을 꾸준히 섭취했던 그룹에서 암 발생률이 60% 이상 감소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분말 형태의 저항성 전분을 매일 섭취한 이들 가운데 5명에게서 암이 발견된 반면 위약 등을 섭취한 그룹은 21명에게 암이 발생했다. 다만 대장암에는 영향이 미치지 않았다.

뉴캐슬대 존 매더스 영양학 교수는 “상부 소화관 관련 암(식도암·위암·담도암·췌장암 등)에서 가장 뚜렷한 효과를 나타냈다. 이 암들은 진단하기 어렵고 종종 조기에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의미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항성 전분이 세균의 담즙산 대사기전을 변화시키고, DNA 손상과 발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형의 담즙산을 감소시켜 암 발생을 예방하는 효과를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영국 리즈대 의학연구소의 티모시 비숍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흥미롭지만, 상부 소화관을 보호하는 데 나타나는 영향은 예상치 못했던 것인 만큼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동일한 효과가 재현되는지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1800여 명의 대상자를 충원해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