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글루마D, 혈관-관절-눈 건강… 한번에 챙기세요

박서연 기자

입력 2020-01-14 03:00:00 수정 2020-01-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건강 나이는 40대부터 꺾이기 시작해 50대부터 급격히 쇠퇴한다. 이를 노화 현상이라 여기고 방치하면 노후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관절과 뼈는 나이가 들어가면서 연골의 마모가 심해지면 퇴행성관절염이 오는데, N-아세틸글루코사민을 섭취하면 골관절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N-아세틸글루코사민은 관절 윤활액의 구성 물질로 이를 충분히 섭취하면 관절 윤활액이 늘어나 관절의 불편함이 개선된다. 또 비타민D는 뼈엉성증(골다공증) 위험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데 비타민D가 결핍되면 엉덩이, 척추 등이 골절되기 쉽다. 건강한 관절과 뼈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칼슘 및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인체 내의 피가 잘 돌면 만병이 해결된다는 말도 있듯이 혈액순환은 매우 중요하다. 혈관 질환은 최근 고령자의 주요 사망 원인(뇌혈관질환 2위, 심장질환 3위)으로 꼽히는 만큼 혈관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및 혈액 순환 개선에 도움이 되는 감마리놀렌산은 체내에서 합성이 안 되기 때문에 식품으로 섭취해야 한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눈 질병에는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등이 있다. 황반변성의 위험인자로 알려진 것으로는 노화, 심혈관계 질환, 고콜레스테롤혈증, 흡연 등이 있다. 우리 눈 망막 중심부 신경조직인 황반이 변성되는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을 충분히 마시고 베타카로틴, 루테인이 많은 과일, 간, 달걀노른자와 녹황색 채소를 먹는 것이 좋다. 또 노화로 감소하는 황반색소의 밀도를 유지시켜 줄 수 있는 루테인이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건강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은 수천 가지가 넘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받은 성분으로 관절과 뼈, 혈관, 눈 제품들을 하나하나 챙겨 먹자니 따로 시간 맞춰 먹기도 번거롭고 그 양 또한 부담스럽다. 꾸준히 먹으려면 비용도 만만치 않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중장년층, 노년층의 대표적 3가지 건강인 관절·뼈, 혈관, 눈의 복합 기능성을 가진 ‘보령 글루마D’ 를 출시했다. 보령 글루마D는 관절 및 연골 건강에 도움을 주는 N-아세틸글루코사민, 노화로 인해 감소되는 황반색소의 밀도를 유지해 눈 건강에 효과적인 루테인,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행 개선에 효능이 있는 감마리놀렌산, 골다공증 발생 위험 감소에 필요한 비타민D를 함유한 복합건강기능식품이다. 하루 한 번 2정을 섭취하면 된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18일까지 홈페이지 혹은 전화 주문에 한해 ‘보령 글루마D’ 한 박스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한 박스를 추가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박서연 기자 sy009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