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3세대 피임약 ‘센스데이’ 출시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6-19 13:35:00 수정 2019-06-19 13:36: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유한양행이 데소게스트렐 성분의 3세대 피임약 ‘센스데이’를 공식 출시했다.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으나, 국내 일반의약품 피임약 시장점유율 1위 ‘머시론’의 유통·판매를 맡고 있어 출시가 미뤄졌다. 지난달 알보젠코리아와 머시론 판권 계약이 종료돼, 동일한 성분의 자체 개발 복제약 센스데이로 대체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센스데이는 현재 허가받은 동일 성분의 사전 피임약 중 알약 크기가 가장 작아 복용 편의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유한양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머시론 매출은 129억2500만 원으로 2017년(115억5000만 원) 대비 11.9% 증가했다. 유한양행은 머시론 판권 계약 종료 후 즉각 센스데이를 출시해 매출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알보젠코리아는 머시론의 새로운 유통사를 물색하고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