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모친 100세 잔치에 현역 의원들 화환이…당사자들 “모르는 사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1-20 13:25:00 수정 2020-11-20 14:36: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최근 부산의 한 조직폭력배 모친의 100세 축하연에 현역 국회의원들 명의의 화환이 등장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부산 중구 한 호텔에서 조직폭력배 ‘영도파’ 고문 A 씨(60대) 모친의 100세 기념 잔치가 열렸다.

행사장에서는 검은색 양복을 입은 건장한 체격의 남성들이 호텔 입구부터 도열해 있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자리에는 현역 국회의원의 이름이 적힌 화환이 여러개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서울과 부산, 충남 등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의원 3명과 인천지역 의원 1명의 명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이 확인한 결과 당사자들은 모두 “A 씨를 전혀 알지 못 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중 부산지역 현역 국회의원 측 관계자는 “의원님과 전혀 모르는 사이일뿐더러 화환을 보낸 적도 없다”며 “경조사에 조기를 보내는 경우는 있어도 화환이나 조화를 잘 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가 자신의 영향력이나 세력을 외부에 과시할 목적으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