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첫 공식행보로 최태원 만나… ‘기업규제 개선’ 약속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5-19 03:00:00 수정 2022-05-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崔 “민관협력 더욱 중요해져”
내달 대통령 주재 ‘산업 전략회의’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을 찾아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민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만나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신설되는 ‘산업혁신 전략회의’에서 노동, 교육, 환경 등 기업규제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을 찾아 최 회장과 만났다. 장관 취임 후 첫 공식 행보다. 최 회장은 “민간주도, 정부지원이라는 새로운 정책 모토에 부합하는 민관협력이 더욱 중요해진 만큼, 새 정부 첫 산업부 수장으로서의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저성장 기조의 고착화에 더해 최근 3고 현상(기준금리, 소비자물가, 원-달러 환율)으로 기업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며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산업계와 정부가 노동, 교육, 환경 등의 기업규제 개혁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합리적인 방향으로 규제를 개선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대한상의가 산업계 의견을 적극 수렴해 구체적인 개혁안을 건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혁신 전략회의는 정부가 출범 전부터 국정과제로 발표했던 내용이다. 다만 개최 시점이나 구체적인 운영 방법 등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일각에서는 다음 달 첫 개최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장관은 대한상의 방문을 시작으로 경제6단체장을 포함한 기업인들과 잇따라 만나 산업 부문의 성장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