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3분기 만에 지난해 실적 넘어… 이커머스 매출 97.1% 성장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1-04 13:42:00 수정 2021-11-04 13:4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케이카는 2021년 3분기 잠정 경영실적(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4900억 원, 영업이익 184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3349억 원 대비 46.3%,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135억 원 대비 36.1% 증가했다.

올 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 1조4005억 원, 영업이익 56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 9960억 원, 영업이익 301억 원 대비 각 42%, 88.8% 증가하며 지난해(매출 1조3231억 원, 영업이익 376억 원) 실적을 훌쩍 뛰어 넘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가속화된 온라인 구매 트렌드 영향으로 ‘내차사기 홈서비스’ 매출이 대폭 성장했기 때문이다. 3분기 내차사기 홈서비스 매출은 193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1% 성장하며 전체 소매 판매 매출 중 44.1%를 차지했다.

정인국 케이카 사장은 “매출 측면에서는 시장 변화에 맞춰 이커머스 부문에 적극 대응하고, 오프라인 고객 서비스 접점 확대 등으로 인하여 높은 성장을 거둘 수 있었다”며 “최근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에 따른 중고차 시세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가격 책정 시스템(PMS) 운영을 통한 대당 수익 안정화, 효율적인 판관비 관리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 기조를 이어가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