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전세는?

뉴스1

입력 2021-09-16 08:59:00 수정 2021-09-16 10:48: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세 36억’ 래미안 대치팰리스…‘월세 2700만원’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아파트 단지의 모습 / 뉴스1 © News1

7월 기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전셋값 1위는 36억원으로 래미안 대치팰리스가 차지했다.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 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세 최고가 거래는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래미안 대치팰리스로 전용면적 151.3㎡에 보증금 36억원이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16.5㎡가 32억원, 같은 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30㎡가 32억원,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 전용면적 163.7㎡가 30억원에 거래됐다.

가장 비싼 월세는 지난해 건축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로 보증금 20억원에 월세는 2700만원이며 전용면적 264.5㎡이다. 지난해 기준 중소기업 대졸 1년차 근로자 평균연봉(2852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강남구 청담동 소재 이니그마빌2 전용면적 230.7㎡가 월세 1200만원(보증금 3억원),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45㎡가 1000만원(보증금 10억원),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 전용면적 177.8㎡가 800만원(보증금 12억원)에 거래됐다.

김 의원은 “월세 2700만원, 전세 36억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문재인 정부, 여당이 추진한 임대차 3법의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는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