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김과 나눔으로 지역사회 아픔 치유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4-02 03:00:00 수정 2021-04-0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부활절]신길교회
취약계층에 김치-쌀 전하고, 재래시장 상권 살리기 앞장
교회 발열체크 시스템 갖춰, 코로나 방역지침 철저히 준수


서울 영등포구 신길교회가 재래시장 활성화와 한 부모 가정 등을 돕기 위한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이 교회는 지역 사회가 사랑하는 교회, 다음 세대가 좋아하는 교회로 성장하고 있다. 신길교회 제공

이기용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신길교회(이기용 목사)는 지역사회가 사랑하는 교회, 다음 세대가 좋아하는 교회다. 이 교회는 선교, 비전, 가정 사역, 교육, 성숙, 섬김과 희망, 예배, 성령의 8대 핵심 비전을 지향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자 교회는 어느 단체보다 앞장서 방역활동에 나섰다. 교회 내부는 물론 인근 주택과 지하철역, 시장 등 지역 방역에 참여했다.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이웃에게 매주 마스크와 사랑의 롤케이크를 전하고 영등포 보건소에 위문품을 보내는 지원 활동도 이어졌다.

교회의 방역조치는 정부 지침에 협조하는 수준을 넘어 모범이 됐다는 평가다. 식당과 카페에는 선제적으로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했고, 인공지능(AI) 안면인식 카메라와 열화상카메라, 비접촉식 체온계 등으로 발열체크 시스템을 확립했다.

신길교회는 지역사회가 사랑하는 교회로 꼽히고 있다. 매년 영등포구청으로부터 독거노인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웃 400가정을 추천받아 김장김치와 쌀 등을 나누고 있다. 한부모 가정 후원을 비롯해 고아원 방문과 침수 피해 교회 후원, 지역 작은 교회 나눔 활동, 지역사회 상권 살리기 운동이 이어졌다. 성탄절 무렵 신길역에 설치되는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은 지역주민들이 기다리는 문화축제로 자리 잡았다.

교회는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지역사회의 고난과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불우이웃을 돕기 위한 ‘신길 사랑 나눔 축제’와 영등포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100개 교회를 섬긴 ‘지역교회 파트너십&섬김마당’, 한부모 가정과 어려운 이웃 800가정을 섬기는 ‘한부모 및 어려운 이웃 섬김의 날’ 등이 대표적이다. 지역 재래시장 상권을 살리기 위해 재래시장 상품권 등을 만들어 12억 원 이상을 지원했다.

이기용 담임목사는 “하늘 보좌에서 낮고 낮은 이 땅으로 오신 예수님처럼, 답은 언제나 낮은 곳에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요즘 교회는 지역사회의 고난과 아픔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아를 동반한 부모들이 쉴 수 있도록 배려하는 신길교회의 키즈카페.
교회 리모델링을 통해 조성한 ‘길 카페’와 ‘키즈 카페’는 지역과 다음 세대를 섬기기 위한 대표적인 사례다. 길 카페는 250여 명이 들어갈 수 있는 규모다. 청소년들이 밤늦게까지 방황하지 않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쉼터로 세미나실과 북 카페 등도 마련돼 있다. 키즈카페는 주변 지역에 살고 있는 유아를 동반한 부모들이 편히 쉬면서 아이들을 돌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1946년 창립된 신길교회는 교회 본연의 사명인 선교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해외 선교 65개소와 국내 선교 76개소에 선교비를 후원하고 있다. 특히 네팔 선교에서 큰 성과를 이뤄 130개의 네팔 신길에벤에셀 교회를 통해 3만6000여 명이 하나님을 섬기고 있다. 교회 당회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선교비를 줄이지 않는 것을 가장 먼저 결정하기도 했다. 향후 1000명의 선교사 파송이 목표다.

이 목사는 “지금은 신길교회가 위치한 영등포 지역을 중심으로 섬기지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비전은 세계를 선교하고 섬기는 것”이라며 “다음에는 더 큰 섬김과 나눔을 하고 싶다”고 했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