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올해 지방공항 출발 11개 노선 신규 취항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0-24 15:17:00 수정 2018-10-24 15:19: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주항공은 올해 말까지 지방공항에서 출발하는 11개 신규 노선을 취항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노선 다양화를 위해 부산(김해)과 대구, 무안, 청주, 제주 등 5개 지방국제공항을 기점으로 신규 노선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일부 노선은 현재 정부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로 이번 발표에서 제외됐다. 향후 지방발 국제선 취항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먼저 대구국제공항의 경우 이달 28일 일본 도쿄와 가고시마, 중국 마카오로 가는 3개 노선이 취항을 앞두고 있다. 이어 오는 12월 1일과 22일에는 나트랑(주2회)과 다낭(주7회) 등 베트남 2개 노선이 취항할 계획이다.

무안공항은 12월 15일과 16일 각각 필리핀 세부(주5회)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주2회) 노선이 취항할 예정이다. 부산 김해공항에서는 10월 29일 중국 산둥반도 옌타이(주4회) 노선이 운영되며 청주공항에서는 12월 22일 대만 타이베이(주4회) 노선이 운항에 들어간다. 제주공항에서 출발하는 노선은 홍콩(주4회)으로 가는 항공편으로 12월 14일 취항한다.


지방공항 노선 확대와 함께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노선도 확대된다. 12월 19일 인천~태국 치앙마이(주7회) 노선이 새로 운항에 돌입하고 인천~후쿠오카, 인천~나고야, 인천~마쓰야마 등 3개 노선은 각각 주2회씩 증편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방공항 활성화를 추진함에 따라 해당 공항 여행수요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라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점유율 확대와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확보에 공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공항 활성화는 국내 항공 산업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