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아내 강주은에 애교… “웃기고 있네”

동아경제

입력 2015-12-18 08:33:00 수정 2015-12-18 08:34: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민수 강주은.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최민수, 아내 강주은에 애교… “웃기고 있네”

강주은이 최민수의 목을 밟았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허리가 아픈 최민수를 위해 마사지?를 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최민수는 부인 강주은에게 “허리가 아프다”며 호소했다.

이에 강주은은 “허리가 아플 이유가 뭐가 있냐”며 최민수에게 거실에 “누워라”고 말했다.

이후 강주은은 최민수의 허리 위에 올라 두 발로 밟기 시작했고, 이를 본 황신혜는 “허리에 더 안 좋은 거 아니냐”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주은은 엄살을 부리는 최민수에게 강한 압박을 하기 위해 의자를 잡은 손을 놓아 체중을 실어 최민수를 밟았다. 이후 강주은은 최민수의 목까지 밟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본 조혜련은 “목은 잘 안하지 않냐”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후 강주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음악이 없어서 춤까지는 못 췄다”며 “그날은 그냥 적당하게 하고 내려온 거다”라며 아무렇지 않게 웃어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민수는 강주은 앞에서 호랑이 앞에 선 강아지처럼 애교를 부렸으나, 이를 본 강주은은 “웃기고 있네”라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또한 설거지 하는 최민수에게는 “다 그러면서 사람이 되가는 거다”며 “너는 할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