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바캉스 성수기’ 5G 경쟁 돌입

스포츠동아

입력 2019-07-22 05:45:00 수정 2019-07-22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SK텔레콤 직원들이 부산 해운대구 일대에서 5G 기지국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워터파크·해수욕장 등 네트워크 구축

이동통신사들이 여름휴가 성수기를 맞아 해수욕장과 워터파크 등 주요 휴가지의 5G망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전국 40여 해수욕장과 워터파크, 리조트 등에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산 광안리와 강릉 경포, 충남 대천 해수욕장 등과 용인 캐리비안베이, 홍천 오션월드 등에 5G기지국 구축을 완료했다. 27일부터는 제주도 협재, 함덕, 중문, 이호테우 해수욕장에서도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강원 속초, 경포, 부산 해운대, 제주 협재 등을 ‘5G썸머 클러스터’로 지정하고, 특별 혜택을 제공한다.

KT도 해운대 해수욕장과 알펜시아 리조트, 오션월드 등에 5G기지국을 구축했다. 경포, 광안리, 대천 등 주요 해수욕장과 캐리비안베이 등 워터파크에도 5G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8월까지는 오크밸리, 용평리조트, 양양 쏠비치 리조트 등 강원 12개 리조트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마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도 이달 내 40여 해수욕장에 5G기지국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강원도 내 14개 해수욕장은 이미 기지국 구축을 완료했다. 용추계곡과 중미산 자연휴양림, 산정호수 등 주요 산과 계곡, 유원지에서도 5G 서비스를 시작한다. 강촌리조트, 휘닉스파크 등 강원 10개 리조트를 비롯해 전국 주요 리조트와 펜션 20여 곳에서도 이달 중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경포와 낙산 해수욕장에서 이동형 팝업스토어도 운영할 계획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