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IFC몰 개판된다..강아지 동반 쇼핑 허용키로

노트펫

입력 2018-05-17 14:08:27 수정 2018-05-17 14:08: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몸무게 10킬로그램 미만 허용..식당가 제외

[노트펫] 여의도 복합쇼핑문화공간 IFC몰이 서울 지역 복합쇼핑몰 최초로 목줄을 착용한 반려동물의 동반 입장과 쇼핑을 허용한다.

IFC몰은 다음달 중순부터 L3층 식당가를 제외한 대부분의 공간에서 반려동물과 동반 입장 및 쇼핑을 허용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동물등록을 마친 10kg 미만 반려견이라면 데리고 쇼핑을 즐길 수 있다. 이동 시에는 목줄을 사용하거나 이동장을 이용하고, 층간 이동 시에는 전용 엘리베이터 또는 계단을 이용하면 된다.

무인양품, 영풍문고, COS 등 약 60여개 매장에서 동반 쇼핑이 가능하다. 각 매장별 반려동물 동반 가능여부는 안내 스티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FC몰은 이에 앞서 18일부터 31일까지 반려동물 동반 임시 허용 기간을 갖고, 반려동물 동반 고객이 지켜야 할 펫티켓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 반려동물을 동반하지 않은 고객의 원활한 쇼핑을 위해 반려동물 동반 고객이 사용 가능한 동선의 안내문과 반려견 관련 전문인력을 배치한다.
임시 허용 기간동안 고객과 입점 브랜드 등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향후 몰 운영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IFC몰은 강아지 출입 허용과 함께 반려견 케어 및 용품 쇼핑이 가능한 올인원 프리미엄 펫숍 ‘비쇼네’를 다음달 오픈한다.

‘비쇼네(Bichonner)’는 강아지 스파와 미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펫숍 브랜드로 애견용품 판매는 물론 애견 놀이방, 유치원 등 토털 펫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들은 IFC몰 동반쇼핑은 물론 이 곳에 강아지를 맡기고 쇼핑할 수 있다.

안혜주 IFC몰 전무는 "반려동물 동반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서울 시내 복합쇼핑몰 중 최초로 반려동물 동반을 허용키로 했다"며 "펫티켓 캠페인을 진행하고 방문객의 안전 관리에 힘써 성숙한 반려동물 동반 문화가 정착되고, 비반려인 고객들도 쾌적한 쇼핑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