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매거진 ‘아테온’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28 14:29:00 수정 2018-11-28 14:37: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폭스바겐코리아는 내달 초 국내 출시를 앞둔 ‘아테온’을 주제로 선보인 매거진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8’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매거진 이름은 차명과 동일한 ‘아테온(ARTEON)’이다.

이 매거진은 폭스바겐코리아와 디자인하우스가 협업해 총 5권으로 구성됐다. 매거진 제작에는 아트스트 3명이 참여했으며 신차 ‘아테온’에서 얻은 영감을 작품으로 담아냈다. 시각장애인 사진작가 피트 에커트(Pete Eckert)가 ‘차, 그 이상의 아름다움(Beauty in every sense)’을 주제로 표현한 화보가 포함됐으며 국립 발레단 출신 사진작가 박귀섭과 현대미술작가 한성필이 매거진을 통해 작품을 선보인다.
아테온 매거지는 표지마다 키워드를 적어 각 파트마다 명료한 주제를 표시했으며 콘텐츠별 종이 재질과 크기를 달리해 디지털 플랫폼만큼 유연한 감성을 전달한다.

내달 출시되는 아테온은 폭스바겐코리아가 올해 내놓는 마지막 신차로 브랜드 내에서 플래그십 세단 역할을 담당하는 모델이다. 쿠페 스타일 실루엣으로 일반적인 세단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으로 해외 시장에서는 다양한 평가를 통해 안전성과 제품력을 인정받았다. 국내 출시는 내달 5일 라이프스타일 하우스 ‘디 아테온(The Art:eon)’ 오픈과 함께 이뤄진다.
폴크스바겐 아테온
한편 지난 1950년부터 시작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디자인상으로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45개 국가에서 8600건 넘는 작품이 접수됐다. 제품과 콘셉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등 3개 부문을 대상으로 혁시성과 기능성, 품질 등 9개 항목 기준에 의거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