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비행기]“쉬고 싶다”… 템플스테이 찾는 사람들

김갑식기자

입력 2017-09-29 03:00:00 수정 2017-09-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나는 쉬고 싶다.”

전북 김제 금산사의 템플 스테이를 알리는 첫 문구다.

유난히 긴 추석 연휴. 국내외에서 여행을 즐기는 이들도 있지만 도심을 벗어나 산사(山寺)로 향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실제 조계종 등 각 종단에서 운영하는 연휴 템플 스테이 경쟁률이 만만치 않다.

대부분 청정하고 고즈넉한 산사를 배경으로 명상과 다도, 트레킹은 물론이고 ‘절밥’도 맛볼 수 있다. 사찰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도 늘고 있다. 전남 영암 도갑사의 나 홀로 템플 스테이, 전남 해남 미황사의 ‘달빛 포행’, 경북 경주 골굴사의 선무도 수행, 경기 양주 육지장사의 단식 체험….

지인들 중에는 짜인 프로그램도 불편하게 여겨 작은 암자를 택해 며칠 머무르는 이들도 있다. 단, 주의할 점은 있다. 작은 암자의 경우 개를 키우는 경우가 많다. 경험상 개 있는 암자는 가급적 피하고, 피할 수 없으면 개와 친해지고, 그것도 안 되면 일찍 귀사(歸寺)해라. 어둠 속 개 소리, 사방 십리는 울리고, 마음은 부끄러움으로 물든다.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