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관광지’ 태안군, 신해양도시 비상 밑그림 나와

뉴스1

입력 2021-02-17 15:59:00 수정 2021-02-17 16:00: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감도© 뉴스1

 충남 태안이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해 최첨단 과학·건강한 치유·친환경 생태 등을 담은 ‘신해양도시’로 새롭게 비상한다.

17일 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 군 관계자, 자문교수단, 용역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신해양도시 미래비전 중간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 군은 신해양도시 건설을 위해 ‘군민과 함께하는 환황해권 해양경제의 중심축 신해양도시 태안’이라는 비전과 함께 목표로 ‘해양의 다원적 가치를 활용한 태안의 지속 가능한 발전기반 구축’을 제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Δ최첨단 과학도시(미래 해양 신산업 육성) Δ건강한 치유도시(국민의 휴식처 제공) Δ친환경 생태도시(해양환경 지속가능성 제고) Δ스마트 수산도시(고부가가치 수산업 진흥) Δ포용적 교류도시(환황해 수도 위상강화)라는 5대 추진 전략과 세부사업을 함께 발표했다.

보고회에 따르면 최첨단 과학도시사업으로 인공지능 기반 노인건강관리 서비스 등을 운영하는 해양휴양형 인공지능 연구기반 및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

건강한 치유도시사업에는 해양치유센터·해양치유바이오단지·해양치유특화어촌 개발 등이 결합된 해양치유산업 클러스트와 계절과 상관없이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다계절 테마 해수욕장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은 또 친환경 생태도시사업으로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부남호 해수유통 추진을, 스마트 수산도시 분야에서는 해삼산업 클러스터 육성, 수산식품 산지거점유통센터 건립 등을 계획하고 있다.

포용적 교류도시사업으로 국도38호선 이원~대산 간 연륙교 건설 등 연안지역 교통인프라 강화와 체재형 주말별장 조성 및 문화·예술인 한 달 살기 등을 통한 귀어·귀농 활성화 및 잠재적 인구유치 등을 구상 중이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태안의 백 년 미래를 이끌 다양한 혁신 성장 동력을 개발, ‘환황해권 해양경제의 중심축 신해양도시 태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