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부적절 해외출장 파문]靑 “적법 출장 입장 불변”… 與에선 사퇴론 고개

한상준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8-04-11 03:00:00 수정 2018-04-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간도 크다.”

연이어 터지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 의혹에 대해 한 여당 의원은 10일 당내 여론을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의원들 사이에서 ‘시민단체 출신으로 도덕성을 강조했던 김 원장이 그럴 줄은 몰랐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의혹이 계속 커지고 있지만 청와대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지만 적법하다”는 전날의 태도를 유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 (김 원장) 본인도 사퇴 의사가 없고 청와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당에서는 “청와대가 엄호하고 있어 공개적으로 말은 못하지만 심각한 문제”라는 기류가 확산되고 있다. 여당에서는 지금이라도 김 원장의 사퇴로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의견도 고개를 들고 있다. 여론이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이 문제가 자칫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등 인사·검증 라인의 책임론까지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유근형 기자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