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오는 24일 ‘방배그랑자이’ 입주… “도심 속 숲세권 아파트 새 기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23 19:59:00 수정 2021-07-23 20:02: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GS건설은 서울 방배동 주거 트렌드를 이끌 ‘방배그랑자이’가 오는 24일부터 본격적으로 집들이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도심에 있는 숲 속 단지 느낌으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방배동은 물론 서울 강남지역 숲세권 아파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고 강조했다.

방배그랑자이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1028-1, 2번지 일원에 최고 20층, 8개동, 총 758가구 규모로 조성됐다. 전용 59m²와 74m², 84m² 등이 일반물량으로 공급됐다. 중층(7층) 이상 물량이 115가구(45%)로 기존 정비사업보다 선택 폭이 컸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는 △59m² 77가구 △74m² 53가구 △84m² 126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단지 주요 특징은 창을 열면 바로 보이는 매봉재산 녹음을 꼽을 수 있다고 GS건설 측은 설명했다. 입주 전부터 ‘살기 쾌적한 아파트’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한다. 단지는 실제로 강남에서 접하기 어려운 숲세권 아파트로 조성됐다. 매봉재산과 맞닿아 있어 단지 입구에 들어서면 초목이 아파트를 온전히 품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집안이 숲 내음으로 가득 찰 정도라고 한다.
최상층에는 스카이라운지도 마련됐다. 매봉재산과 길 건너편 우면산을 발 아래에 둔 독특한 시티뷰를 누릴 수 있다. 또한 단지 내에 연결된 둘레길을 통해 매봉재산에 오를 수 있고 인근 방배공원과 서리풀공원에서 가벼운 산책도 가능하다. 단지 안에 들어오면 시끄러운 도심을 벗어나 한적하고 평온한 숲 속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고 했다. 특화 조경인 ‘천년의 숲’ 설계는 숲세권 입지를 효과적으로 활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GS건설 측은 단지 내에서 가장 멋진 공간으로 낙수정을 꼽았다. 폭포수가 입주민을 반기는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여기에 단지 곳곳에 가든라운지와 가든숲갤러리, 엘리시안가든 등이 마련돼 여유로운 풍경과 녹지환경을 제공하도록 했다. 자이펀그라운드는 단지 분위기와 어울리도록 숲과 나무를 테마로 조성됐다.
커뮤니티시설로는 대형 피트니스센터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완성된 독서실과 북카페, 호텔식 스파 및 사우나, 실내 영화관, 실내 골프연습장, 클라이밍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관 등이 갖춰졌다.

실내 특화설계로는 전용 59m² 타입에도 4베이 설계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재건축 단지로는 보기 드문 평면이다. 시스템에어컨은 3개가 기본 제공되며 천연 대리석 거실 아트월과 유럽산 욕실타일, 독일 라이히트(Leicht) 주방가구 등을 통해 하이엔드 주거공간을 완성했다고 GS건설은 설명했다. 환기형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도 도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자이 브랜드 특유의 설계와 차별화된 기능을 집약해 입주민 만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입지의 경우 지하철 2호선 방배역이 도보권에 있고 2호선과 4호선 환승이 가능한 사당역도 인근에 위치했다. 자가 차량 이용 시에는 경부고속도로 서초IC와 남부순환도로 접근이 용이하다. 여기에 강남지역 동서축을 연결하는 서리풀터널이 2019년 4월 개통해 다양한 인프라가 집약된 강남지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서리풀터널은 서초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 중 하나로 내방역에서 서초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25분에서 5분으로 단축한 시설로 평가받는다. 서초구는 서리풀터널 개통에 맞춰 내방역과 서초대로 일대를 중심상업지역으로 개발하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단지 일대 미래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사업으로 꼽힌다.

교육시설로는 방일초와 이수중, 서초중, 서울고, 동덕여고, 상문고 등이 반경 800m 이내에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등도 인근에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방배그랑자이는 방배동에서 가장 가치가 높은 아파트로 완성됐다”며 “우수한 입지와 상품성을 앞세워 ‘살기 좋은 아파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