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자이, 최선호 아파트 브랜드 올라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19 15:43:00 수정 2020-05-19 15:44: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크로’와 ‘자이’가 최선호 아파트 브랜드로 꼽혔다. 아크로는 하이엔드아파트 브랜드, 자이는 일반아파트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은 지난 6~13일 전국 20~50대 연령층 716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대림산업의 아크로는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조사에서 응답률 31.1%를 얻었다.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성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흑석 ‘아크로리버하임’ 등 최근 서울에서 신흥 부촌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지역에 상징적으로 프리미엄 아파트를 지으며 하이엔드 브랜드로의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2위는 현대건설의 ‘디에이치(29.9%)’, 3위는 롯데건설의 ‘르엘(22.4%)’, 4위는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16.6%)’이 이름을 올렸다.

연령대별로 ‘가장 살고 싶은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조사에선 40~50대 연령층은 아크로(36.7%), 20~30대에서는 ‘디에이치(31.6%)’ 응답률이 높았다.

일반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선 GS건설 ‘자이’가 18.9%로 1위를 기록했다. 전 연령대에서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2위는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14.3%), 3위는 삼성물산 래미안(14.1%), 4위 현대건의 ‘힐스테이트’, 5위 롯데건설 롯데캐슬(10.8%) 순으로 집계됐다.

아파트를 선택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에 전 연령층에서 ‘브랜드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답변이 약 40%로 집계됐다. 20~30대 연령층에서는 아파트를 볼 때 ‘디자인·인테리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답변(11.9%) 2위, 자재·시공품질(10.8%) 3위, 가격상승 기대감(10.0%)이 4위를 차지했다. 반면에 40~50 나이대에서는 가격상승 기대감(14%)이 2위, 자재·시공품질(12.1) 3위, 디자인·인테리어(11.1%)가 4위였다.

스테이션3 다방 관계자는 “지난해 강남권 프리미엄 아파트가 신고가를 갱신하면서 부동산 시장에서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높아진 상황”이라며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도 조금씩 다른 양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30대가 서울 아파트 시장의 주축으로 떠오른 만큼, 아파트시장에서도 연령, 타깃별로 차별화된 브랜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