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1순위 청약자 34만명 돌파… ‘로또’ 아파트 출현↑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03 18:17:00 수정 2020-01-03 21:18: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서울 신규 아파트 1순위 청약자가 34만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2년 이후 가장 많은 청약자수다.

3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한 해 동안 1순위 청약자수는 총 34만2598명으로 2002년(65만5242명) 이후 가장 많았다.

서울 분양을 접수한 1순위 청약자는 2002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참여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시작되면서 점차 줄었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울에 새 아파트 분양이 많지 않았던 2010년대 초반에는 1만명을 넘지 않았다. 2010년에는 4574가구 모집에 1만1629명, 2011년 8377가구 모집에 7524명, 2012년엔 5794가구 모집에 8555명만 1순위 청약을 했다.


하지만 주택시장이 조금씩 살아나면서 청약자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2013년 1만3591가구 모집에 7만2893명, 2014년 1만396가구 모집에 5만7756명이 각각 청약했다.

특히 주택시장이 살아나기 시작한 2015년 이후엔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청약종합통장 도입으로 크게 늘어난 1순위자들이 본격적으로 뛰어들기 시작한 것이다. 2015년 1만2566가구 모집에 17만526명, 2016년 1만3411가구 모집에 29만3820명, 2017년 1만5589가구 모집에 19만8906명, 2018년 5985가구 모집에 18만4691명이 청약했다.

지난해엔 로또 분양 열기가 청약통장 1순위 보유자를 분양시장으로 이끌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를 통제하면서 서울에 분양하는 새 아파트 분양가가 시세보다 저렴해지는 현상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12·16 부동산 대책으로 9억 원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규제와 15억 원 이상 주택에 대한 담보대출 금지 조치로, 서울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 희소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어서다.

실제 지난해 12월26일 1순위 청약에 들어간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는 1순위 청약에서 200가구 모집에 1만1985명이나 몰렸고, 같은날 청약한 위례신도시 ‘호반써밋 송파1차·2차’에도 1389가구 모집에 3만4824명이나 청약을 넣었다.

김광석 리얼투데이 이사는 “올 상반기에도 서울 청약시장은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HUG에서 분양가를 통제하고 있는데다 오는 4월 분양가상한제 지정 전 분양을 받으려는 수요층들이 인기 단지에 대거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