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리츠 자산관리회사 설립 본인가 획득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2-30 09:36:00 수정 2019-12-30 09:38: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 전경.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국토교통부로부터 리츠 자산관리회사 AMC 설립 본인가를 득했다고 30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 10월 7일 ‘투게더투자운용 주식회사(AMC 명칭)’ 설립 예비인가를 득했고, 지난 26일 최종 본인가를 승인받았다. 투게더투자운용은 대우건설과 기업은행, 교보증권, 해피투게더하우스(HTH) 등 4개사가 공동출자하며 초기자본금은 70원 원 규모다.

대우건설은 부동산 간접투자기구인 리츠 산업에 진출해 건설과 금융이 융합된 신규사업모델을 만들어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AMC 설립에 금융사를 참여시킴으로써 자금조달력과 안정성에서 다른 AMC보다 경쟁 우위를 점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개발리츠나 임대리츠에 직접 출자함으로써 디벨로퍼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공사를 수주해 시공하는 단순 건설회사에서 부지매입을 비롯해 기획, 설계, 마케팅, 시공, 사후관리까지 하는 종합디벨로퍼 회사로 거듭나게 된다.

또한 대부분의 국내 리츠가 임대주택 개발 및 운용이나 대기업 부동산 자산관리 수준에 그쳤다는 한계를 극복하고자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공모 리츠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국내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해외 개발사업에도 진출해 할 예정이다.

투게더투자운용이 운용할 첫 번째 리츠는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복합단지 개발 사업이다. 스타레이크시티는 대우건설이 추진 중인 베트남 행정복합도시로, 2025년 조성 완료를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투게더투자운용은 행정복합도시인 스타레이크시티에 호텔, 대형 오피스, 아파트 등이 들어서는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공모 리츠를 추진 할 계획이다.

베트남 부동산 시장은 높은 투자 수익률로 글로벌 투자시장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시장이다. 최근 국내 부동산 시장이 정부의 각종 규제로 위축되자 많은 개인투자자들이 베트남 부동산 시장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현지 법률 및 제도를 알지 못하는 등 전문지식이 부족해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는 2015년부터 외국인과 외국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투게더투자운용 첫 번째 리츠를 통해 개인투자자도 손쉽게 하노이 최고급 행정복합도시 스타레이크시티에 투자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레이크시티와 같은 개발리츠 뿐만 아니라 임대주택 전문 리츠도 투자할 예정”이라며 “수익성 높은 사업 위주의 리츠 운용으로 안정적인 수익 배당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