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 도입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1-05 17:58:00 수정 2019-11-05 17:59: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건설이 아파트 주민들을 위해 공유형 전기자전거(H 바이크)를 제공한다.

현대건설은 아파트 단지에 공유형 전기자전거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주민들은 세대별 월 1000~2000원 수준으로 H 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경사가 상당하거나, 단지 내 거리가 먼 대형단지 내 이동 시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H 바이크 개발을 위해 현대차 사내 스타트업팀인 포엔과 협력했다. 현대건설은 H 바이크의 외형 디자인부터 전용 앱 개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현대차와 협력을 통해 기능과 서비스를 향상시켰다.

H 바이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스마트폰에 전용 앱 설치가 필요하다. 앱을 실행시키면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사용자 인식이 이뤄진다. 잠금장치가 바로 해제된 후에는 일반 자전거와 같이 페달을 밟아 사용하며 페달 속도가 일정수준을 넘어서면 전기모터가 작동해 힘들이지 않고 오르막길도 이용가능하다.

사용 후에는 단지 내 차량통행에 지장이 없는 어느 곳에도 세워둘 수 있다. 거주 중인 고객들은 누구나 앱을 켜면 모든 H 바이크의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H 바이크를 바로 사용 가능하다.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이용해 사용자가 페달을 밟는 것을 도와주는 전기자전거 시스템이며,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한 최대 속력은 25㎞/h 로 제한된다. 전기모터가 작동해 페달을 밟는 힘을 줄여주므로 남녀노소 모두 이용하기 편리하다. 또한 단지 내 관리사무소에 안전헬멧을 구비하여 이용 시 대여할 계획이다.

배터리 충전상태는 전용 앱을 통해 언제든 확인 가능하다. 현재 15분 안에 완전충전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를 포함한 H 바이크 전용 충전거치대를 개발 중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