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올해 3분기 영업이익 27% 급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0-31 10:42:00 수정 2019-10-31 10:43: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우건설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190억 원에 그쳤다.

3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매출은 23.7% 줄어든 2조809억 원, 당기순이익은 29.8% 감소한 475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1190억 원) 27.9% 급감했다.

대우건설은 3분기까지 7조4226억 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목표인 10조5600억원의 70%에 이르는 성과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조7061억 원) 대비 10.7% 증가한 수치다.


대우건설은 현재 32조5531억 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말 30조4135억 원보다 약 2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대우건설은 이달 기준 1만6964세대의 주거상품을 공급했다. 연말까지 2만3000세대를 공급하며 지속적인 분양사업 성공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 반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