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신시가지4단지, 목동아파트 최초 45층 초고층 추진

뉴시스

입력 2023-05-24 17:57:00 수정 2023-05-24 17:57: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아파트4단지가 목동 아파트 최초로 45층 재건축을 추진한다.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아파트 4단지 재건축준비위원회는 지난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정비계획(안) 주민설명회를 마친 뒤, 전날 양천구청에 주민 입안을 제안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12단지에 이어 두 번째이자 1~7단지 중 최초로 나온 입안제안이다. 입안제안을 하기 위해서는 토지 등 소유자 60%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4단지는 이보다 많은 70%의 동의를 지난 2월28일 안전진단 최종 통과 확정 이후 두 달여만에 달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4단지는 목동 아파트 최초로 45층을 제안했다. 앞서 서울시가 발표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맞춰 유연하고 특색 있는 스카이라인을 창출하고 선제적 고층 배치로 주변지역 경관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다. 협의 과정에서 서울시가 올해 새로 도입한 ‘패스트트랙(자문방식)’의 신속통합기획도 고려중이라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4단지는 주변 개발 호재도 풍부하다. 서울시에서 세계적인 선형공원을 목표로 만든다는 국회대로공원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고, 2024년 11월 계약이 종료되는 홈플러스 부지 역시 특별계획구역으로 개발이 예정돼 있다.

김상윤 재건축준비위원회 위원장은 “목동 4단지 주민들의 재건축 추진 의사가 높다”고 강조했다. 또 이찬호 부위원장은 “교육특구 목동에서도 입지가 좋은 4단지는 재건축이 되면 국회대로공원을 품은 명품 학군 주거단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목동신시가지아파트는 올해 1·2·4·8·13단지가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 전체 14개 단지 중 9,11단지를 제외한 12개 모든 단지가 안전진단 문턱을 넘어섰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