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제4회 주거복지 미래포럼 개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11-22 17:23:00 수정 2022-11-22 17:26: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22일 제4회 주거복지 미래포럼을 개최했다.

4차 포럼은 LH 경기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기조강연, 주제발표, 패널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이상호 KIET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 실장은 ‘지역산업발전 격차 요인과 정책방향’을 주제로 지역경제의 회복과 거주환경 복원을 위한 산업구조 전환의 필요성과 향후 정책방향을 살폈다.

박미선 국토연구원 주거정책연구센터장은 ‘주거 압력의 지역격차와 정책 함의’를 주제로 주거 안정성, 주거비용 적정성, 물리적 거주 적합성 측면에서의 시도별 격차와 이를 바탕으로 한 지역별 중점 주거정책 분야에 대해 발표했다.

권오정 건국대학교 교수는 ‘LH건설임대 주거생활서비스 운영현황과 격차해소방안’을 주제로 새로 개편된 LH 주거생활서비스 체계와 단지특성별 시행현황 및 한계점 그리고 주거생활서비스 격차해소를 위한 제도적 개선사항 등에 대해 전했다.

조용경 아키큐플러스 대표는 ‘스마트 기술을 통한 주거서비스 격차 해소’를 주제로 장기 공공임대주택의 물리적 노후화, 입주자 관리의 어려움을 살펴보고, 민간주택과의 주거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한 지능형 기술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서 하성규 한국주거서비스소사이어티 이사장을 좌장으로 네 가지 주제에 대한 각계 전문가 패널토론도 열렸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요 맞춤형 주거서비스를 발굴해 입주민 삶의 질 향상과 주거서비스 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