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수 심리 꺾이자 아파트 ‘원정매입’도 ‘뚝’…“당분간 줄어들 듯”

이축복 기자

입력 2022-08-15 14:25:00 수정 2022-08-15 14:31: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일보 DB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주택 매수 심리가 꺾이면서 서울 거주자가 다른 지역의 아파트를 사들이는 ‘원정매입’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거주자의 서울 외 지역 아파트 매입 건수는 1950건으로 전체 거래량(2만8147건)의 6.9%였다. 2020년 11월(6.1%)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울 거주자의 서울 외 지역 아파트 매입 비중은 지난해 9월 9.6%까지 올랐다가 올해 4월(8.2%) 이후 하락하고 있다. 서울 거주자가 경기지역 아파트를 사들이는 비중은 지난 6월 15.4%로 2020년 5월(15.1%) 이후 2년 1개월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지방 등 서울 이외 거주자가 서울 아파트를 사들이는 비율도 줄었다. 외지인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올해 3월 대통령 선거 영향으로 26.0%까지 올랐으나 6월 19.6%으로 줄었다. 외지인이 강남구 아파트를 사들인 비중은 5월 20.8%였으나 보유세 부과 기준일인 6월 1일을 넘긴 후 이 비율은 16.8%로 하락했다. 서초구의 경우 외지인의 아파트 매입 비중은 5월 22.0%에서 6월 5.8%로 급감했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 경제정보센터 소장은 “앞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이상 올리는 빅스텝이 확실시되고 있어 국내 대출금리 등 금융비용 역시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외지인 투자와 같은 부동산 매수 유입세는 당분간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축복 기자 bless@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