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현역 초역세권과 뉴타운 중심입지 선점

조선희 기자

입력 2021-11-24 03:00:00 수정 2021-11-2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촌 헤리센트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은 총면적 108만8000m²에 1만8500여 가구가 입주해 있는 강북의 신흥 부촌이다. 마포구 아현동과 염리동, 대흥동과 공덕동 일대에 걸쳐 형성돼 있으며 서울의 중심업무지구 어디로든 20분대 이내에 닿을 수 있어 직장인들이 특히 선호하는 지역이다.

2003년 2차 뉴타운 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인프라의 대대적인 확충과 상권 개발 덕분에 아현뉴타운은 지속적으로 몸값을 높여 왔다. 이러한 가운데 명품 소형 아파트 ‘신촌헤리센트 아현역’이 분양에 나섰다. 지하 1층∼지상 10층 규모에 총 70채, 5가지 타입으로 구성되는 신촌헤리센트 아현역은 공간 설계부터 내부 구성까지 최상위 주거공간의 요건을 빈틈없이 갖추고 있다. 전 가구에 혁신적인 복층 설계를 도입했다. 거실과 침실이 분리된 1.5룸 구조로 개별 공간의 독립성까지 확보했다.

신촌헤리센트 아현역은 신촌 생활권과 아현역 초역세권을 아우른다. 5호선 애오개역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광화문, 종로, 상암, 여의도, 강남 등 중심업무지구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또 현대백화점, 롯데마트, 신촌 세브란스병원, CGV 등 생활의 편의를 높여주는 풍부한 인프라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아현초중, 한성중고는 도보 통학이 가능하고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명문 학군도 가까워 자녀들의 교육을 고민하고 있는 학부모들에게도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분양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양한 투자 메리트도 갖추고 있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 청약통장 불필요, 제한 없는 재당첨 기간, 오피스텔 대비 저렴한 취득세 등 투자면에서도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홍보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0% 방문 예약제로 운영 중이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