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건축 사업지 발표에 시장 ‘싸늘’…“강남권 참여 없어 흥행 실패”

뉴스1

입력 2021-04-07 16:57:00 수정 2021-04-07 16:59: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공=국토교통부)© 뉴스1

정부가 공공재건축 사업 후보지를 발표했으나, 시장의 반응은 싸늘하다. 기대를 모았던 신반포19차 등 강남권 참여가 없어 예상대로 흥행 실패라는 반응이다.

새 시장 부임 이후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있어 사업 후보지 일각에서는 추진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7일 공공 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 5곳을 발표했다. 후보지는 Δ영등포구 신길13 Δ중랑구 망우1 Δ관악구 미성건영아파트 Δ용산구 강변강서 Δ광진구 중곡아파트이다.


국토부는 5개 선도사업 후보지 사업 분석 결과, 평균 용적률과 공급량이 각각 178%포인트(p), 1.5배 증가하고 분담금은 평균 52%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5개 후보지 모두 주민 동의율 10% 이상을 확보, 오는 5월까지 정비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 설명회와 조합 총회 등을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시행자 지정에 필요한 동의율을 확보한 후보지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정비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부동산 시장의 반응은 차갑다. 용적률 완화,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미적용 등 유인책을 내놓았지만, 강남권은 단 한 곳도 참여하지 않았다.

공공재건축 추진 발표 이후 서초구 신반포19차가 컨설팅을 신청하는 등 일각에선 참여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봤으나, 주민 반발로 민간 재건축으로 가닥을 잡았다.

신반포19차 인근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돈이 들더라도 나름대로 기준이 있는 아파트 만들자는 분위기”라며 “신반포19차 조합원들은 컨설팅을 받았다는 것도 불쾌하게 생각해 공공재건축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도 없다”고 말했다.

당장 사업 후보지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나온다.

신길13구역 주변 B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토지 수용 문제로 토지주의 거부감이 크고, LH나 SH가 직접 한다니 얼마나 잘 짓겠냐는 회의감이 크다”면서 “눈 먼 사람들이야 (공공재건축에) 동의하겠지만, (용적률 상향으로) 교통 문제 등 거주 환경이 안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길13구역은 이번에 발표한 후보지 가운데 분담금 감소율이 85%로 가장 큰 곳이다. 여의도 등 업무지구가 가깝고 지하철 7호선 신풍역 역세권으로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시장 참여 부진으로 정부의 공급 계획에도 먹구름이 꼈다. 국토부는 지난해 공공 재건축을 발표하면서 향후 5년간 5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공공 재건축에 관심이 저조한데 LH 사태로 (추진이) 더 어려워졌다”라면서 “국토부는 조합 등 참여를 보수적으로 잡았다고하나, 5만가구는 꿈의 숫자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 서울 시장 부임 이후 층수 등 규제 완화 가능성도 있어 (공공 재건축) 추진 동력은 더 약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