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저축銀-증권사 ATM 위치, 앱 하나로 확인

박희창 기자

입력 2021-11-29 03:00:00 수정 2021-11-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금융대동여지도’ 오늘부터 서비스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에
금융사 38곳 ATM-지점정보 망라


29일부터 은행, 증권사, 우체국 등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위치와 수수료를 스마트폰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28일 국내 38개 금융사의 ATM과 지점 관련 정보를 한꺼번에 보여주는 금융 지도 서비스 ‘금융대동여지도’를 2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은행 17곳, 지역 농협·저축은행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7곳, 증권사 8곳, 밴(VAN)사 6곳이 참여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ATM과 지점의 위치, 운영 시간은 물론이고 수수료, 현금서비스, 공모주 청약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휠체어 이용 가능 등 특정 조건을 입력해 원하는 ATM이나 지점을 찾는 기능도 포함됐다. 관련 내용은 매일 한 번 자동으로 업데이트돼 최신 정보가 제공된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금융결제원에서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어카운트인포’를 설치하면 된다. 앱 화면에서 ‘ATM·지점 한눈에’라는 메뉴를 선택하면 현재 위치 주변의 ATM 등을 찾을 수 있다. ATM 정보만 이용하고 싶다면 ‘모바일 현금카드’ 앱을 내려받으면 된다.

한은은 “그동안 ATM, 지점 정보가 통합 관리되지 않아 금융 소비자들의 불편이 컸다”며 “앞으로 방문 예약 서비스 등을 추가해 금융대동여지도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