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상황서 불안감은 정상적 반응… 주변사람들과 소통-규칙적 일상생활 유지가 중요

이미지 기자

입력 2020-10-17 03:00:00 수정 2020-10-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번지는 ‘코로나 블루’… 슬기로운 마음건강 관리법은
‘집콕’ 늘면서 답답함-무력감 커져
장기화되면 정신질환 이어질 위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외부 활동이 줄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기분이 가라앉거나 무력감을 느끼는 경우가 잦아진다면 ‘코로나 블루’가 아닌지를 의심해 봐야 한다. ‘코로나 블루’ 자체는 질병코드로 분류된 의학적 질환이 아니지만 이 같은 상태가 장기화하고 심해지면 정신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심민영 국립정신건강센터 국가트라우마사업부장은 “주변 환경의 변화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학업이나 직장 일, 대인 관계 등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할 수 있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혼자서 자주 술을 마시거나 온라인 게임 등에 빠져 2차 병리로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심 부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답답함이나 무력감, 좌절감 같은 감정이 자주 든다면 코로나 블루로 볼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낯선 장소에 가거나 사람 간 소통을 꺼리게 되고 제한된 범위에서만 생활하며 머물게 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려면 우선 자신이 느끼는 우울감이나 불안감이 감염병 유행과 같은 재난 상황에서는 정상적인 반응임을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불안감은 철저한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 등으로 이어지는 순기능 작용도 한다는 것이다.


또 인터넷 등에서 지나치게 많은 정보를 검색하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다. 확인되지 않은 온라인 정보나 사회적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떠도는 유언비어 등은 오히려 스트레스를 더 가중시키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각종 정보가 궁금하다면 질병관리청 등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를 찾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주변 사람들과의 비대면 소통을 강화하고 스스로 긍정적인 감정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다. 심 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은 격리기간 동안 견디기가 힘들었는데 인터넷에 선플(착한 댓글)을 계속 달았더니 기분이 나아지면서 자신감도 회복되는 경험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