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세 英여왕 “국민 계속 섬길것” 재위 의지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2-06-07 03:00:00 수정 2022-06-07 11:43: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즉위 70주년 행사뒤 對국민 메시지
“많은 사람들의 축하에 깊이 감동”
대관식때 탔던 ‘황금마차’ 대미 장식
英국민 58% “여왕 종신집권 선호”


즉위 70주년 플래티넘 주빌리 행사 마지막 날인 5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런던 버킹엄궁에서 거리에 모인 축하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버킹엄궁 앞에는 황금마차가 등장했다. 여왕이 1952년 즉위식 때 탔던 이 마차는 2002년 이후 2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런던=AP 뉴시스

“모든 행사에 직접 참석하진 못했지만 마음은 항상 국민과 함께 있습니다. 가족 도움을 받아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계속 섬기겠습니다.”

즉위 70주년을 기념하는 4일간의 ‘플래티넘 주빌리’ 행사가 끝난 5일(현지 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96)은 영국민에게 이런 메시지를 보냈다. 전날까지 사흘 연속 플래티넘 주빌리 주요 행사에 불참해 여왕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진 데 대한 반응이라고 영국 언론은 전했다. BBC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성명에서 “많은 사람이 거리로 나와 70주년을 축하해줬다. 겸허한 마음으로 깊이 감동했다”면서 “새로운 유대감이 여러 해 동안 계속 느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플래티넘 주빌리 대미를 장식한 행사는 1953년 대관식 때 여왕이 행진한 버킹엄궁에서 웨스트민스터 사원까지 약 3km 구간에서 벌어진 퍼레이드였다. 1만여 명이 참여한 이날 행진에는 대관식 때 여왕이 탔던 길이 7.3m, 무게 4t의 황금마차가 다시 등장했다. 황금마차에는 대관식 때 여왕 모습을 담은 홀로그램이 투영됐다.

약 1500만 파운드(약 235억 원)가 투입된 퍼레이드가 시작되려 하자 여왕은 초록색 투피스 치마 정장 차림에 지팡이를 짚고 버킹엄궁 발코니에 나타나 운집한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왕위 계승 1순위 찰스 왕세자와 커밀라 왕세자빈, 2순위 윌리엄 왕세손 및 캐서린 왕세손빈과 이들의 장남 조지 왕자, 장녀 샬럿 공주, 차남 루이스 왕자가 함께했다. 시민들은 국가 ‘하느님, 여왕을 지켜주소서(God Save the Queen)’를 부르며 화답했다.

고령의 여왕에게 영국민의 기대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여론조사 업체 유고브 설문조사에 따르면 영국민 58%는 ‘여왕이 살아 있는 동안 군주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여왕 종신 집권을 선호한다는 얘기다. ‘여왕이 은퇴하고 왕좌를 물려줘야 한다’는 응답은 26%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여왕이 자신의 연약함을 인정하면서도 통치를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여왕은 찰스 왕세자 등에게 왕의 임무를 많이 나눠 주겠지만 승계는 여왕 사후에나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