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향년 61세

뉴스1

입력 2022-08-09 15:10:00 수정 2022-08-09 15:22: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영민 여사 ⓒ 뉴스1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인 서영민 여사가 지난 7일 미국에서 별세했다. 향년 61세.

서 여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에 내무부 장관과 12∼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고문의 장녀다. 증조부는 독립유공자로 이승만 정권 때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을 맡았던 서상환 전 장관이다.

1982년 서울대 약대 3학년 때 김 회장과 결혼했으며 다른 재벌가 가문과 달리 미술관 경영 등 대외활동은 하지 않았다.

한화 갤러리아 고문이 유일한 회사 직함이며 ㈜한화 주식 106만1676주(보통주)를 보유하고 있다. 지분율은 1.42%다.

자녀로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과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3남을 뒀다.

그동안 서 여사는 암 투병으로 미국에서 치료받았으며 현지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의 장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김승연 회장과 김동관 대표, 김동원 부사장, 김동선 상무 등은 미국 현지에서 장례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관계자는 “유가족 뜻에 따라 장례절차가 이뤄질 것”이라며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