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공급 신청 온라인 원스톱 서비스

조선희 기자

입력 2022-06-29 03:00:00 수정 2022-06-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원전&新에너지 강국]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설비를 검사 중인 공사 직원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고객중심의 혁신경영을 통해 한 걸음 더 앞선 대국민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건물과 주택에 전기를 공급하는 한국전력공사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난달 30일부터 신축건물 전기설비 소유자나 사용자가 전기 공급 신청을 할 때 온라인으로 신속한 접수 처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신규 전기설비 사용 전 검사 실시확인서를 두 기관이 운영 중인 디지털 시스템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송수신 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롭게 시행하는 서비스는 전기사용 신청자가 직접 방문하지 않더라도 사용 전 검사 확인서를 발부한 공사가 한전에 직접 정보를 전송할 수 있게 함으로써 교통 이동에 따른 불편 해소는 물론이고 전기사용 승인 과정도 크게 단축시켰다. 한 달여간의 시범 운영을 거쳐 내달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사용 전 검사 실시확인서 송수신 시스템이 순조롭게 가동되면 연평균 4만여 건에 이르는 자가용 전기설비 사용 신청 고객들이 편익을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객이 필요한 정보를 언제든 손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24시간 온라인 전기안전상담 챗봇 서비스 ‘미리봇’도 올해 초 개설했다. 미리봇 상담 서비스는 공사 홈페이지와 ‘전기안전여기로’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공사는 ‘미리봇’ 서비스 시행으로 국민의 궁금증을 신속히 해결하면서 전기안전 종합정보채널로서 고객의 만족도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지현 사장은 “많은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기를 사용하실 있도록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